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공연안내

home 공연안내 공연안내

공연안내

가무극 [이른 봄 늦은 겨울]

  • 공연장 :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 공연기간 : 2015년 3월 21일(토) ~ 2015년 3월 29일(일)
  • 공연시간 :
  • 러닝타임 :
  • 관람등급 :
  • 티켓가격 :

공연사진/동영상

제작진/출연진

제작진

예술감독 정혜진  |  극작/작사 배삼식

연출 임도완  |  작․편곡 김철환  |  안무 정혜진 남수정무대․영상디자인 정재진  |  의상디자인 이주희조명디자인 신호  |  음향디자인 오영훈

분장디자인 채송화  |  소품디자인 송미영

음악감독 김은영  |  기술감독 최정원  |  무대감독 박용수



출연진

고미경 김도빈 김백현 김성연 박영수 박혜정 변재범오선아 오현정 유경아 정유희 조풍래 최정수 하선진 형남희

시놉시스

매화는 이른 봄 혹은 늦은 겨울, 추위가 채 가시기 전, 가장 먼저 피는 꽃이지요. 가끔은 눈과 얼음 속에 피기도 합니다. 일찍 피는 꽃은 일찍 지게 마련. 매화가 피는 계절은 잠깐입니다. 짧아요.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가지요.
겨울이지만 봄입니다.

작품리뷰

 작품리뷰1 (한국경제TV, 2015년 3월 27일자)

“매화를 탐하다” … 가무극 <이른 봄 늦은 겨울>


가무극 <이른 봄 늦은 겨울>은 각 에피소드가 짧은 호흡으로 이루어져 있다. 때문인지 유독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장면들이 많다. ‘달, 항아리와 여인과 매화’ 장면은 여성 무용수들의 소박하지만 유려한 몸짓에 남자 배우들의 내레이션이 덧대어진다. “달의 꿈, 항아리의 꿈, 여인의 꿈, 매화가 여자인지, 여자가 매화인지” 등의 대사가 휘몰아치는 가운데, 달항아리를 들고 종종거리며 춤을 추는 여성무용수들이 첨예하지만 유연하게 조화된다. ‘조매-이상한 꽃나무2’는 배우 모두 각자 하나씩 인형을 들고, 다양한 삶의 순간들을 표현한다. 이들은 싸우기도 하고, 화해하기도 하며, 다시 끌어안거나, 밀쳐 내기도 한다. 짧지만 강력한 표현들이 몸을 겹치며 관객에게 거대한 감정의 파도를 일으키게 하는 명장면이다.



작품리뷰2 (정컬쳐, 2015년 3월 27일자)

<이른 봄 늦은 겨울> 영원한 단짝을 찾아가는 따스함 ‘매화’는 왜 그토록 신비로운 꽃인가


서울예술단의 <이른 봄 늦은 겨울>의 가장 매력적인 장면은 전반부였다. 신비로움의 생명력이 한해 봄에 끝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되짚어 보게 하였다. 눈앞 무대 위의 실체보다도, 개인의 경험과 추억 속에 저장된 매화꽃, 매화꽃 이야기들을 ‘되짚어 보게 하는, 감상에 빠지게 하는 과정의 매력을 매화꽃이 가졌구나’ 하고 감탄할 수 있는 여백의 시간이 숨 틈으로 다가 왔다.

미니인터뷰

남수정
(전 단원, 1986년 입단)

》》 서울예술단의 초창기를 함께 하셨고, 작년에 공연된 <이른 봄 늦은 겨울>로 다시 오랜만에 서울예술단과 작업을 하셨는데 감회가 남달랐을 것 같습니다. 어떤 작품으로 기억하시나요?

<이른 봄 늦은 겨울>의 안무 제안은 제 일생에 아주 감동적인 사건 중 하나입니다. 이유는

단 하나, 서울예술단은 제가 가장 뜨겁고 열정적인 날들을 보낸 곳이기 때문이지요. 예술단에 들어갈 당시 전 대학교 4학년 학생이었고, 철없는 22살의 연수단원이었으며, 그곳에서 성장해 수석단원까지 지냈습니다. 석사학위를 받은 것도, 첫 개인 작품을 발표한 것도, 결혼을 해 가정을 꾸린 것도 모두 서울예술단에 있을 때의 일이었죠. 무용계 최고의 감독님들과 함께 작업했고 국내 굴지의 연출가와 안무가, 무용가, 배우, 스태프들을 서울예술단에서 만났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른 봄 늦은 겨울>은 다른 단체의 그 누구도 해낼 수 없는 작품이라고 자평하고 있습니다. 전문적인 춤, 그리고 수준 높은 노래, 깊이 있는 연기 등은 서울예술단이었기에 가능했던 구현이에요. 안무하는 내내 제가 익숙하게 알고 있는 예술단만의 최상의 장점과 고유한 특징을 잘 살려 보려고 애썼기에, 제게는 그 어느 작품보다 특별한 기억이기도 하고요.

공연장 찾아오시는길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TOP